“저는 남들처럼 평범한 가정을 꾸릴 수 있다고 믿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남편이 무정자증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저희 부부는 끊임없이 의논하였고, AID(비 배우자간 인공 수정)도 20번 넘게 시도하였습니다.

 

마침내 저희 부부는 대만에서 인공수정(이하:현미수정)을 통해 임신에 성공하였습니다.”

 

“한 번의 시도만으로요.”

 

 

부인 A씨는 B씨가 무정자증이 있다는 것을 알기 전까지는 임신과 출산이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남편 B씨가 무정자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부터는, 아이를 가진다는 것이 불가능 할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28세였던 A씨는 자신보다 7살 연상이었던 B씨와 결혼을 하였다. 당시 부부는, A씨가 30세가 되는 해에 출산을 하기로 계획하였다.

 

A씨는 ”그 당시엔, 배란기에 맞춰 준비하기만 하면 될 거라고 생각했었어요. 하지만 저희는 2년동안 아이를 가지는 것에 실패했어요. 그래서 집 근처 산부인과와 불임병원을 찾아갔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기본적인 검사를 받고는, 남편B씨가 무정자증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부인 A씨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정말 받아들이기 어려웠어요. 불임의 이유가 저에게 있다고 생각했어요.”라고 말했다.

남편 B씨는 ”문제는 저에게 있었어요. 그 때의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아내에게 굉장히 미안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불임의 원인은 남편에게 있었지만, A씨는 남편 B씨를 원망하지 않았다. 부부는 상의 끝에 남성불임병원을 방문하였다. 남편 B씨는 무정자증이 확실하였다.

이에 유일한 방법은 TESE 시술이였다. 이는 고환 안에 정자가 조금이라도 남아있으면 이를 채취하는 시술이다.

남편 B씨는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TESE 시술을 받았지만 정자는 나오지 않았다.

부부는 여기서 포기하지 않고 다른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비록 남편이 무정자증을 가지고 있었지만, 아이를 가지는 것은 포기할 수 없었다.

 

이때 부부가 시도할 수 있는 방법은 4가지였다. 

 

첫째, 아이를 포기하는 것 

둘째, 아이를 입양하는 것 

셋째, AID를 통해 인공수정을 시도하는 것

넷째, 친인척의 정자를 받아 인공수정하는 것 

 

부부는 아이가 없는 결혼생활을 상상할 수 없기에, 첫번째 선택은 제외했다.

 

남편 B씨는 ”처음에는 입양을 생각했었습니다. 아내의 몸에 다른 사람의 정자가 들어가는 것이 굉장히 꺼림칙 하였기 때문이죠.

어쨌든 저희는 입양이든 AID든지 간에, 어느 방법이 아이에게 좋은지 오랜시간동안 상의했었습니다.

저희는 매일 토론을 했지만, 사실 싸우는 것과 같았습니다. 각자의 생각이 매번 달랐거든요.

저희는 관련 정보가 굉장히 부족하다고 생각해, 매 주말마다 입양협회나 AID를 통해 아이를 낳은 사람들의 강연에 참가했습니다.

저희는 그들의 강연을 듣기도 하였고, 관련 책들과 인터넷에서 블로그 자료도 찾아봤었습니다. 그리고 끝에, 저희는 AID를 시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입양을 서택하게 되면 바로 부모가 됩니다. 하지만 저희는 부모로서의 각오를 천천히 갖고 싶었습니다.

게다가 제 아내는 아이를 가질 수 있는 건강한 신체를 갖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아내에게 아이를 갖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주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사실, 부인A씨는 남편B씨보다 먼저 AID를 시도하고 싶어하였다.

 

부인 A씨는, ”임신하고 싶은 마음이 계속 커졌지만 말 할 수 없었어요. 왜냐하면 남편이 무정자증을 가지고 있는 자신을 원망하고 있었거든요.

제가 AID를 받고 싶다는 말을 꺼냈더라면 남편은 반대할 수가 없었겠지요. 근데 만약 남편이 아이가 태어난 후에 이 선택을 한 것을 후회하면 어떡해요.

그래서 저는 남편이 먼저 결정하기를 기다렸어요.”라고 말했다.

 

부부는 AID를 받기로 결정하고 친척의 정자를 받을지 비배우자의 정자를 받을지 의논했다.

 

남편 B씨는, ”친척의 정자를 받는 걸 택했더라면, 가족관계가 복잡해질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비배우자의 정자를 받기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AID치료의 초진 예약 마저도 어려운 상황

 

AID치료는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았다. 부부는 C병원에 AID를 예약했지만, 당시 대기자가 워낙 많아 최소 7개월을 기다려야 했다.

더군다나, 7개월을 기다린 끝에 치료를 받는데 실패를 하게 된다면 언제 다시 치료를 받게 될지 또한 불분명했다. 즉 비효율적인 방법이었다.

그래서 부부는 H병원에도 진료예약을 하였다. 단 H병원은 8개월 후에야 초진을 받을 수 있었다. 이후 부부는 C병원에서 첫번째 AID 치료를 진행하고, 4개월 후에 다시 한번 시도하였다.

두 치료 모두 실패로 끝났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난 뒤, H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갔다. H병원은 매달 AID를 할 수 있다고 하여, 부부는 C병원의 치료를 포기하고 H병원의 치료에 집중했다.

 

대만에서의 인공수정, 첫 시도만에 성공!

 

AID 치료를 시작한 후 1년동안 10번, 총 2년동안 20번을 시도하였다.

 

A씨는 “처음 치료를 시작한 당시엔, 생리 때마다 울었지만, 불임치료가 서서히 삶의 일부가 됐어요.

치료 횟수가 10번이 넘어가자, 이대로는 가망이 없을 것 같아 인터넷에서 다른 방법을 찾아보았어요.”

 

방법을 찾는 중에, 대만의 홍지클리닉을 발견하였다.

 

대만의 경우, 현미수정이 가능하고 임신할 확률이 50, 60%에 이른다. A씨는 일본에서 열린 홍지클리닉의 설명회에 참석하였고, 홍지클리닉 원장님의 방법에 만족하여 대만에서 치료를 받기로 결심하였다.

 

“일본인 통역도 있었고, 대만에 가기 전 피드백 속도도 빨랐으며, 저희가 궁금했던 문제들을 세심하게 답변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따로 준비해야 되는 문제에 있어서도 별로 어렵지 않았어요.”

 

A씨는 대만에서 초진, 난자채취, 이식 총 세 번의 과정을 밟았다.

 

“진찰 시나 채취 시, 이식하는 과정에 계속 통역사가 동행해서 원장님께 수시로 질문을 할 수 있어서 안심이 되었어요”

A씨는 “현미 수정 첫 시도로 임신이 되어서 매우 놀랐었어요. 이식 후 9일째 되는 날, 혼자 임신 테스트기를 사서 검사를 해봤는데,

처음으로 두 줄이 나타난 것을 보았어요. 3일 후, 병원을 찾아 임신이 된것을 확인하였어요. 너무 기쁘지만 혹시 유산될까 두렵기도 했어요.”라고 말했다.

이후 임신상태가 안정이 되었고 태동도 느껴지자, 마침내 A씨는 안도할 수 있었다.

 

기자와 마주한 A씨는 현재 임신 8개월 차이다. A씨는 대만에서 치료를 받은 것이 옳은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하루가 다르게 불어가는 배는, 그녀에게 부모로서의 마음가짐을 들게한다.

현재 부부는, 아이의 이름을 어떻게 정할지 고민하고 있다.

 

남편 B씨는, “아이가 1, 2살이 되면 자기가 어떻게 태어났는지 알려주려고 해요. ‘고마우신 분의 도움으로 네가 이렇게 태어났단다’라고 말이죠.”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애정이 정말 깊게 느껴진다. 한 때 부부는 말다툼을 많이 했다고 들었는데, 이제는 서로를 배려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A씨는 “만약 우리 남편이 무정자증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아이가 태어나기 전에 이렇게 아이의 미래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해보지 못했을 거에요”라고 말했다.

“아내 말이 맞아요. 만약 제가 무정자증이 없었더라면, 부모가 되는 것이나 아이가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에 대해서 이야기를 자주 가지지 않았을 거에요.

무정자증으로 인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계속 아이의 미래에 대하여 이야기해 왔었어요.

아이에 대해서 상의하는 것은 결국 습관처럼 되었고, 출산 후에도 계속되게 되었어요.”라고 남편 B씨는 말했다.

“이 불임 치료과정을 거치면서, 저희 부부관계가 더욱 돈독해 졌어요.”라고 부부는 말했다.

 

 

B씨는 “저처럼 무정자증을 가지고 있는 남성분이 많아지고 있다고 들었어요. 만약 저희와 같은 상황에 처하게 되신다면,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보길 바랍니다. 무정자증이라는 결과가 나오면, 고민하지 마시고 빨리 치료를 받으세요.

 고민하느라 시간을 아깝게 허비하지 마세요. 빨리 해결책을 찾아보지 않은 것이 저에게 가장 큰 후회로 남아요.”라며 말을 끝마쳤다.